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정규직 89.4% 임금차별…원청 책임 강화해야"

송고시간2022-09-27 12:01

댓글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2천74명 설문조사

비정규직이제그만 '원청이 책임져라'
비정규직이제그만 '원청이 책임져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비정규직 설문조사 결과 및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9월 14일부터 20일까지 비정규직 이제그만 소속 노조 비정규직 노동자 2,0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비정규직 90%가 장기 투쟁의 이유로 원청과 정부를 꼽았다. 80% 넘는 응답자들이 원청으로부터 임금 및 근로조건 차별을 받았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 82%가 노동조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곳으로 원청을 꼽았다. 비정규직이제그만 공동투쟁은 오는 10월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세종문화회관까지 행진한다고 밝혔다. 2022.9.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중 9명이 원청회사에서 임금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비정규직 이제그만 1천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공동투쟁)은 14일부터 한 주간 이 단체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 2천7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89.4%(복수응답)가 원청회사가 기본급·상여금·성과금 등을 차별해 지급했다고 답했다.

이어 위험한 노동 등 전가(86.0%), 원청회사 직원이나 정규직 노동자보다 적은 휴가 일수(71.7%), 다른 명절 선물 지급(70.3%), 식당·주차장 등 복지시설 이용차별(64.6%)을 원청회사의 '갑질'로 꼽았다.

노동조건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곳은 응답자의 82.1%(1천702명·단수응답)가 원청회사라고 답했으며, 하청회사는 8.9%(185명), 정부는 6.2%(129명)로 조사됐다.

CJ 대한통운, 대우조선해양, 하이트진로 등 올해 벌어진 하청노동자의 장기 파업에 대해서는 77.7%(1천611명)가 원청회사 책임이라고 응답했다. 정부 12.3%(256명), 하청회사 6.4%(13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원청회사의 사용자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에는 응답자 절대다수인 98.8%(1천761명)가 동의했다.

공동투쟁은 "하청업체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 근로조건, 고용을 실질적으로 결정하는 원청회사는 '우리는 단체 교섭 당사자(사용자)가 아니다'라며 어떤 사용자 책임도 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청회사의 사용자성을 인정하지 않고서는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과 근로조건, 안전하게 일할 권리가 개선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동투쟁은 내달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앞에서 사용자 책임을 거부하는 원청회사를 규탄하는 집단행동을 하고 광화문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