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고용노동청, 현대아울렛 화재 중대재해처벌법 조사 시작

송고시간2022-09-27 11:52

댓글

화재 현장에 근로감독관 파견

화재원인 찾아 아웃렛 지하로
화재원인 찾아 아웃렛 지하로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대전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이튿날인 27일 오전소방당국, 경찰,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에 나서고 있다. 2022.9.27 coolee@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대전고용노동청이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형 화재로 7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여부 조사를 시작했다.

대전고용노동청과 산업안전관리공단은 근로 감독관 2명 등 조사관들을 이날 오전 시작한 합동감식에 투입했다.

화재 사상자 8명 중 6명은 아웃렛 협력업체 소속 직원들로 시설관리, 쓰레기 처리, 환경미화 등을 담당했고, 2명은 외부 물류택배업 업체 종사자로 물건 배송, 반품 관련 등 업무를 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고용노동청은 원청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측과 하도급업체 관리자 등 참고인 조사를 통해 산업안전법 위반 여부를 살펴볼 계획이다.

대전고용노동청 관계자는 "물품납품업자 2명은 아웃렛과 도급 관계에 있었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면서도 "사상자 8명의 소속 업체 모두를 대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서류를 요청하고 안전관리 미흡 등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다만, 노동당국은 중대재해처벌법을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합동 감식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고용노동청 관계자는 "화재 발생 상황과 원인 파악을 정확히 해야 산업재해 여부를 제대로 판단할 수 있다"며 "감식 결과에 따라 근로감독 조사 방향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도 전날 밤 아웃렛 화재 현장을 찾아 숨지거나 다친 근로자에 대해 유감을 표한 뒤 현대백화점 측에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해보라고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coo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