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회소식] 경남도의회, CPTPP 체결 대비 농축수산업 피해 대책 토론회

송고시간2022-09-27 15:10

댓글
경남도의회, CPTPP 체결 대비 농축수산업 피해 대책 토론회
경남도의회, CPTPP 체결 대비 농축수산업 피해 대책 토론회

[경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경남도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경남농업미래포럼연구회는 27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체결 대비 도내 농축수산업 피해에 대한 분석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CPTPP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 철회 이후 2018년 12월 31일 일본 주도로 아시아·태평양 11개국이 참여해 맺은 협정이다.

우리나라 정부도 경제적 파급효과와 국제관계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해 CPTPP 가입 움직임을 보인다.

경남농업미래포럼연구회는 이러한 상황에서 토론회를 개최해 CPTPP 전망과 경남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피해를 보는 도내 농어민들을 선제 보호할 방안을 토론했다.

토론회에서는 문한필 전남대학교 교수의 'CPTPP 전망과 국내 농축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시작으로, 이문호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의 'CPTPP 체결에 따른 경남의 농축산업 피해분석과 대응', 김봉태 부경대학교 교수의 '경남 수산업 피해분석과 대응'을 주제로 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어 김윤식 경상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김일수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위원장, 정연상 경남도 농정국장, 정찬식 경남도 농업기술원장, 권두현 경남도의회 정책지원관이 토론을 벌였다.

예상원 연구회 회장은 "CPTPP가 체결된다면 도내 농축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기후변화에 따른 식량 무기화가 우려되는 시점에서 도내 농어민들의 피해를 줄이고 1차 산업을 보호할 방안들을 선제 모색해 CPTPP가 체결되기 전에 조치가 취해지도록 연구회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