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故김문기·백현동 허위발언' 이재명 재판 내달 18일 시작

송고시간2022-09-27 15:16

댓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재판 절차가 내달 시작된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강규태 부장판사)는 이 대표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10월 18일 오전 10시 30분으로 지정했다.

공판준비기일에선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과 변호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증인 신문을 비롯한 증거조사를 계획한다.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출석할 의무가 없어 이 대표 측은 변호인만 출석할 가능성이 크다. 이 대표는 변호인으로 이승엽(사법연수원 27기)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다.

이 대표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작년 12월 22일 방송 인터뷰 등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자인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에 대해 "시장 재직 때는 알지 못했다"며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이달 8일 기소됐다.

아울러 작년 10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용도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용도변경을 요청했고, 공공기관 이전 특별법에 따라 저희가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대표가 변호사 시절부터 김 전 처장과 교류해온 만큼 그를 몰랐다는 발언이 허위라고 봤다. 아울러 국토부가 백현동 부지 용도변경을 요청하거나 강요한 일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jae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