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항공권 구매 때 액면 뒤 '숨은 수수료' 공개 추진

송고시간2022-09-27 15:47

댓글

"소비자 보호"… 미 이착륙 여객기에 이르면 두달 뒤 시행

미, 항공권 구매 때 수수료 공개 추진
미, 항공권 구매 때 수수료 공개 추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정부가 여객기 승객이 내야 할 수 있는 항공료 외 수수료를 거래 전에 알리도록 하는 제도를 추진한다.

로이터 통신, 야후 파이낸스 등에 따르면 미국 교통부는 수하물, 항공권 변경이나 취소, 가족 좌석 배정과 관련한 수수료를 항공권 구매 때 공개하도록 하는 규정을 제안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조치는 소비자가 항공권 구매 뒤에 미처 알지 못한 거액 수수료를 지급하는 관행이 불공정하다는 지적에 따라 나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비자가 가격을 비교하며 항공권을 살 때 전체 비용을 즉시 알고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미국 대형 항공사들이 항공권 취소, 변경 수수료로 작년에 7억 달러(약 1조원) 매출을 올렸다는 점을 주목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규정은 60일 동안 공공의견 수렴과 심의를 거친 뒤 미국 국내선을 비롯해 미국에 이착륙하는 항공편에 적용될 수 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항공료를 둘러싼 소비자 불만을 두고 항공사나 규제당국의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미국 36개 주 정부의 검찰총장은 지난달 공동성명을 통해 "항공사의 소비자 보호를 감독하는 연방기관들이 항공업계를 규제하고 민원을 조사할 역량과 의지가 없다는 데 좌절할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비판했다.

jang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