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영호 충북도의장 "22명이 전업 의원…의정비 현실화 필요"

송고시간2022-09-27 15:47

댓글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황영호 충북도의회 의장이 의정비 현실화의 필요성을 호소하고 나섰다.

황 의장은 27일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3가지 기준안을 놓고 의원 총회를 열어 전년 동기 대비 소비자물가상승률을 고려해 3.9% 인상을 (충북도 의정비심의위원회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실 찾은 황영호 의장
기자실 찾은 황영호 의장

[박재천 촬영]

황 의장은 "의정비 인상을 얘기하면 거부감부터 들겠지만, 도의원 35명 중 22명이 전업 의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의원들이) 가정생활을 영위하고 의정활동 소요비용도 충당해야 한다"며 "원거리 거주 의원들은 청주를 오가느라 연료비도 많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능력 있는 분들이 의회에 들어올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해 지방의회 수준을 높이고, 예산 절감과 우수 조례 제정 등을 이끌도록 하는 것이 의회가 나가야 할 길"이라며 "의정비 현실화 요청이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은 법률로 보수 규정을 정해놨는데 같은 선출직인 지방의원은 매번 의정비를 심의해 논란이 생기게 하는지 모르겠다"며 "기형적인 제도 개정도 수반돼야 한다"라고도 했다.

12대 도의회는 법정액인 의정활동비(1천800만원) 외에 월정수당을 현행 3천900만원에서 5.7% 인상해달라는 의견을 의정비심의위에 제출했다.

의정활동비와 월정수상을 합해 현재 5천700만원인 연간 의정비 총액을 222만원(3.9%) 올려달라는 것이다.

의정비심의위는 오는 30일 회의를 열어 도의회 의견을 포함해 재정능력, 공무원 보수인상률, 의정활동 실적 등을 고려해 적정한 의정비 규모를 책정한다.

심의위에서 정한 의정비 인상률이 올해 공무원 보수 인상률인 1.4%보다 높으면 주민 여론조사와 공청회를 거쳐야 한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