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텐트도 못치는데 환불 불가'…캠핑장 소비자 피해, 5년새 3배로

송고시간2022-09-28 06:10

댓글

국민의힘 송석준 "캠핑장 사업자 불공장 거래행위 감독 강화해야"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캠핑족이 늘면서 캠핑장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 역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받아 2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74건이었던 캠핑장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지난해 529건으로, 5년새 약 3배로 늘었다.

같은 기간 실제 피해구제가 이뤄진 사례도 11건에서 52건으로 증가, 4.7배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5년 동안 접수된 1천936건의 소비자 불만을 유형 별로 살펴보면 '계약해제·해지 및 위약금' 관련 상담이 1천286건(66.4%)으로 가장 많았다.

이용료 결제 후 캠핑장을 찾기 전 업주와의 통화에서 텐트를 설치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나 실제 방문해 보니 공간이 너무 좁아서 환불을 요청했는데도 이를 거절당한 사례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입실한 글램핑장이 청결하지 않아 예약을 취소하려 했더니 업주가 내부규정을 내세워 결제대금 전액을 위약금으로 공제해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한 사례도 있었다.

송 의원은 "거리두기 완화로 캠핑에 대한 국민 관심과 이용이 늘어나면서 관련 피해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계약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 비율이 높은 만큼 관계 부처도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