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점령지 합병투표 압도적 가결…영토편입 수순 돌입(종합)

송고시간2022-09-28 06:10

댓글

도네츠크공화국 찬성률 99%…4개 지역 모두 90% 안팎

합병절차 속전속결 추진…푸틴, 30일 합병 선언 예상

러, 핵 위협하며 전황 반전 시도…젤렌스키 "푸틴과 대화 무의미"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27일(현지시간) 예상대로 지역별 최고 99%가 넘는 압도적 찬성률로 가결됐다.

투표를 치른 지역의 면적은 약 9만㎢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 정도이자 포르투갈 전체와 맞먹는다.

이번 결과에 따라 러시아는 이들 지역의 영토 편입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으로, 이후 이들 지역에 대한 공격은 러시아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고 못 박은 상태다. 필요할 경우 영토 방어를 위해 핵무기를 쓰겠다는 위협도 서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번 투표를 '가짜 투표'로 규정하고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대화의 문도 닫힌 채 더욱 치열한 전투가 이어질 전망이다.

도네츠크 지역의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 개표 현장
도네츠크 지역의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 개표 현장

(도네츠크 타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실시된 27일(현지시간) 도네츠크 지역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9.27 photo@yna.co.kr

◇ 선관위 투표 강요 속 영토합병 가결 확실시

AP,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투표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및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주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지난 23일부터 닷새간 치러졌다.

이들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개표 결과 영토합병안이 주민 절대다수의 지지를 얻어 통과됐다고 잇따라 발표했다.

잠정 집계된 지역별 찬성률은 DPR 99.23%, LPR 98.42%, 자포리자 93.11%, 헤르손 87.05% 등 순이었다. 최종 결과는 앞으로 5일 내 확정된다.

그러나 러시아군이 현지를 점령한 가운데 선관위가 주민들을 방문하며 사실상 투표를 강요했으며 비밀투표 원칙도 지켜지지 않았다는 논란도 선거기간 내내 끊이지 않았다. 투표는 안전상 이유로 첫 나흘간 선관위가 주민들을 찾아가 투표용지를 수거하고, 마지막 날인 이날 하루만 투표소를 여는 식으로 진행됐다.

루한스크에 마련된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소
루한스크에 마련된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소

(루한스크 타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실시된 27일(현지시간) 루한스크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2022.9.27 photo@yna.co.kr

◇ 의회 거쳐 푸틴 승인까지 '일사천리' 진행 전망

러시아는 개표 결과 영토 편입안이 가결되는 대로 후속 절차를 서두를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국방부는 "푸틴 대통령이 오는 30일 러시아 의회에서 상·하원 연설이 예정돼 있다"며 "이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러시아 연방 가입을 공식 선언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를 위해 러시아 하원(국가두마)이 이날 밤 합병안을 발의하고 28일 이를 의결한 뒤, 29일 상원이 이를 승인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이날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다음 달 4일 공식적인 영토 합병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정확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번과 '닮은 꼴' 사례인 크림반도 합병은 투표부터 영토병합 문서 최종 서명까지 모든 절차를 완료하는 데 일주일이 채 걸리지 않았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17일 주민투표 이튿날 푸틴 대통령이 합병조약을 체결하며 영토 귀속을 기정사실로 했다. 이후 의회 비준과 병합 문서 서명까지 절차가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에 참여한 마리우폴 시민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에 참여한 마리우폴 시민

(마리우폴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실시된 27일(현지시간) 마리우폴의 한 시민이 투표소에서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2.9.27 photo@yna.co.kr

◇ 동북부 전선 대패 후 서둘러 투표 추진

이번 주민투표는 우크라이나 전선 전역에서 교전이 지속될 정도로 점령지 상황이 불안정한 가운데 전격적으로 치러졌다.

애초 러시아는 동부 돈바스를 미처 점령하지 못한 상황에서 11월 4일 '국민 통합의 날'에 투표를 시행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최근 우크라이나가 동부 하르키우주를 대부분 탈환하고 헤르손과 루한스크주까지 위협하는 등 전황이 급변하면서 투표 일정이 갑작스럽게 정해졌다.

러시아는 주민투표를 통해 이들 점령지를 러시아 영토로 공식화함으로써 전쟁 명분을 강화하고 자원 동원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주민투표 일정이 결정된 이튿날인 지난 21일 동원령을 발동하는 한편 점령지의 자원병과 민병대에 법적으로 군인 지위를 보장하는 조치를 명령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동원령이 벌써 우크라이나 점령지 주민에도 적용되기 시작했다는 증언이 나온다.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소 경계 중인 러시아 경찰관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소 경계 중인 러시아 경찰관

(루한스크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실시된 27일(현지시간) 루한스크에서 한 경찰관이 투표소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2022.9.27 photo@yna.co.kr

◇ 러, 영토방어 명분 핵 위협…국제사회 추가 제재 추진

러시아는 이번 투표를 통한 영토 합병 이후 전쟁의 성격이 바뀌게 될 것임을 예고했다.

핵심은 지금까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계 주민을 보호한다는 '특별 군사 작전'을 벌여왔다면, 앞으로는 자국 영토에 대한 침공을 방어하기 위한 사실상의 전쟁을 치르게 된다는 주장이다.

특히 러시아는 영토 보전이 위협받을 경우 모든 자위력을 쓸 수 있다는 핵무기 사용 원칙도 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동원령을 발표하면서 "국가와 국민 방어를 위해 분명히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이는 허풍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는 주민투표 결과와 무관하게 영토 탈환 공세를 지속할 계획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러시아가 사이비 투표를 정상으로 간주한 소위 크림반도 시나리오 실행에 이어 또다시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을 시도했다"며 "이는 현 러시아 대통령과 할 이야기가 없음을 뜻한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은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교장관과 회담에서 "푸틴의 이번 결정이 정치와 외교, 전장의 작전에 아무 영향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 역시 이번 주민투표를 '가짜 투표'로 규정하고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모색하고 있어 이번 전쟁의 장기화와 격화가 불가피해지게 됐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