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도지사 시절 측근 이화영 구속…검찰 수사 향방은

송고시간2022-09-28 02:19

댓글

이 전 부지사, 쌍방울 억대 뇌물 받고 대북 경협 합의 도와

검찰, '부지사-쌍방울 유착' 도지사 알았는지 살펴볼 전망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킨텍스 대표이사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대북 경협 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면서 검찰 수사가 당시 도지사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로까지 확대될지 주목된다.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하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하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22.9.27 xanadu@yna.co.kr

28일 수원지법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이 전 부지사와 뇌물 공여 등 혐의를 받는 쌍방울 B 부회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모두 발부했다.

법원은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마친 뒤 도 부지사를 역임한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 킨텍스 대표를 맡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약 3년여간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외제차 등 차량 3대를 제공 받는 등 뇌물 2억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자신의 측근 C씨를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천여만원을 지급받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쌍방울그룹
쌍방울그룹

[촬영 안 철 수]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뇌물을 받은 대가로 쌍방울이 2019년 1월과 5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등과 경제협력 사업 관련 합의서를 작성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합의로 쌍방울 계열사는 북한의 희토류를 포함한 광물에 대한 사업권 약정받았고, 그 직후 계열사의 주식은 급등했다.

이 사건을 고위공직자와 민간기업 간 유착 비리로 규정한 검찰은 이 전 부지사 등이 구속됨에 따라 수사에 탄력을 받게 됐다.

앞서 이 전 부지사 측근 C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도주우려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었다.

검찰은 구속된 이 전 부지사 등을 상대로 뇌물의 대가성 및 여죄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전망이다.

수원지검 전경
수원지검 전경

[촬영 이영주]

또 이 전 부지사가 독자적으로 쌍방울과의 유착 관계를 형성했는지, 당시 도지사였던 이 대표가 이를 인지하고 있었는지를 살펴볼 가능성도 점쳐진다.

2018년 6월 경기도지사로 선출된 이 대표는 취임 직후 가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남북 문화교류, 경제특구, 배후공단 조성 등 남북교륙협력사업에 대한 구상을 밝히는 등 대북 정책에 큰 관심을 보였다.

검찰은 이와 별개로 쌍방울 그룹이 이 대표의 2018년 선거법 사건 변호사들의 수임료 20억여원을 전환사채 등으로 대신 지불했다는 '변호사비 대납의혹'도 수사 중이어서 최종 수사 단계에선 결국 이 대표를 조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young8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