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공화당 상원 1인자 '1·6사태 방지법' 찬성…트럼프와 또 대립

송고시간2022-09-28 07:05

댓글

'대선 결과 인준시 부통령 역할은 의례적' 명시한 법안 상원 본회의 회부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상원의 공화당 1인자가 1·6 의사당 폭동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추진되는 법 개정에 찬성 의사를 밝히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시 대립각을 세웠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27일(현지시간) 상원에서 선거인계수법 개정안에 대해 "강력하게 지지한다"면서 "자랑스럽게 찬성표를 던질 것이며 통과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 일부가 공동으로 발의한 이 법 개정안은 대선 다음 해인 1월 6일 상·하원 합동 회의를 열어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는 과정에서 상원의장인 부통령이 의례적인 역할만 한다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2020년 대선에서 부정 선거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2021년 1월 6일 의회 의사당에 난입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 인증 저지를 시도했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측은 합동회의를 주재하는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에 선거 결과를 뒤집을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압박을 가했으며, 펜스 전 부통령이 이를 거부하자 의사당에 난입했던 시위대는 '펜스를 교수형에 처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지도부에 이 법안에 대해 반대하라는 주문을 했으며 실제 최근 하원에서 유사한 내용의 법안이 민주당 주도로 처리됐을 때 캐빈 매카시 원내대표를 비롯해 공화당 하원의원 다수가 반대표를 행사했다.

앞서 매코널 원내대표는 1·6 의사당 폭동 사태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했으며 지난달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한 후보들의 자질 문제 때문에 상원 선거 승리가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미치 매코널은 야당 지도자가 아니라 민주당이 원하는 것은 다 들어주는 민주당의 노리개(pawn)"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 공화당에 상원 원내대표 교체를 주문하기도 했다.

한편 상원 규칙위원회는 이날 선거인계수법 개정안을 찬성 14표 대 반대 1표로 처리했다.

이 개정안은 11월 중간선거 이후에 상원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 법안이 의회를 통과·시행되기 위해서는 상·하원 법안을 일치시키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두 법안은 큰 틀에서는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으나 세부 절차를 진행하기 위한 기준에 차이가 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