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상화폐 대출업체 셀시어스 CEO 사임

송고시간2022-09-28 08:17

댓글
가상 화폐 (CG)
가상 화폐 (CG)

[연합뉴스TV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가상화폐 대출업체 셀시어스는 알렉스 마신스키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했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신스키 CEO는 이날 성명을 내고 "CEO로서의 나의 지속적인 역할이 회사 정상화를 어렵게 하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우리 회원들이 직면하고 있는 재정적 상황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셀시어스는 가상화폐를 맡긴 고객에게 이자를 지급하면서 예치된 가상화폐를 다른 사람에게 빌려주고 높은 이자를 받는 사업으로 큰 수익을 벌어들였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가상화폐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지난 6월 자산 인출 동결을 선언했고, 이어 파산을 신청했다.

지난 7월에는 인위적으로 디지털 코인의 가격을 부풀리고 리스크를 제대로 회피하지 못한 데다 사기나 다름없는 활동을 벌였다며 피소됐다.

셀시어스가 무너지면서 고객들의 피해는 컸다. 셀시어스는 지난여름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고객들에게 47억 달러(6조7천억원)를 빚졌다고 밝힌 바 있다.

마신스키 CEO는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켈빈이라는 이름으로 회사를 회생시키려는 계획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셀시어스

그는 "계속해서 회사를 살리고, 그 계획을 구체화하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