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10∼2월 AI 등 가축 전염병 '특별방역대책' 추진

송고시간2022-09-28 09:56

댓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가축 전염병 발병 위험이 큰 겨울을 앞두고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FMD)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해 대응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축산 농가 주변 소독
축산 농가 주변 소독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병원성 AI의 경우 겨울 철새가 늘어나 발생 위험이 크고, 구제역은 최근 주변국에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또 ASF는 도내에는 2019년 10월 이후 추가 발생은 없으나 인접 지역인 강원도에서 최근 4건이 발생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는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게 됐다.

AI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서는 철새 도래지 축산차량 통제구역(17개 구간 101개 지점) 감시, 철새 도래지 주변·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 농가 집중 소독, 축산차량 거점 세척 및 소독시설 확대(24곳→33곳) 등을 추진한다.

AI에 취약한 산란계(알을 생산하는 닭) 농장 48곳에 대해서는 통제초소를 설치해 출입 통제를 강화하고 포천 산란계 밀집 사육 단지와 특별관리지역인 포천·안성·이천·여주·화성·평택 등 6개 시군에 대한 상시 예찰 및 방역 점검을 강화한다.

'출입 금지' 안내판
'출입 금지' 안내판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밖에 전 가금류 사육 농가(987곳)에 전담관을 지정해 방역 준수 상황을 관리하고, 정밀검사 모니터링 주기를 월 1회에서 2주 1회로 단축하며 오리 사육 제한 휴업 보상도 추진한다.

돼지에만 발생하는 ASF는 멧돼지 ASF 바이러스 검출지역에 있는 양돈농가 224곳을 중심으로 방역 수칙 준수 확인과 임상 예찰 등 특별 관리를 한다.

가을철 수확 시기 멧돼지에 의한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농장 주변과 주요 도로에 광역 방제기·제독 차량 등을 동원해 소독을 강화하고, ASF 발생지역 산행을 자제하도록 홍보할 방침이다.

구제역 대응 차원에서는 다음 달 한 달간 소·염소 등 발굽이 2개인 우제류 가축 사육 농가 대상 일제 예방접종을 벌인다.

취약 농가 방역 실태 점검을 강화해 항체 형성률이 낮거나 예방접종 관리 소홀 농장은 과태료, 추가 접종, 지도 점검 등을 추진하게 된다.

구제역 바이러스의 농장 간 전파 차단을 위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소·돼지 분뇨의 권역 외 이동을 제한한다.

김종훈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겨울에는 바이러스 생존 기간이 길고 철새가 유입되는 등 재난형 가축 전염병 바이러스의 농장 유입 가능성이 커 강도 높은 차단 방역을 할 것"이라며 축산 농가와 축산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