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IV 골프 시즌 최종전은 돈잔치…총상금 715억원 결고 팀 대항전

송고시간2022-09-28 10:53

댓글
LIV 골프 팀 순위 1위 '4 에이스' 주장 더스틴 존슨이 샴페인을 터트리고 있다.
LIV 골프 팀 순위 1위 '4 에이스' 주장 더스틴 존슨이 샴페인을 터트리고 있다.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돈으로 밀어붙이는 LIV 골프가 다음 달 열리는 시즌 최종전을 예고한 대로 총상금 5천만 달러(약 715억원)를 내걸고 팀 대항전으로 치른다.

LIV 골프는 28일(한국시간) 시즌 최종전 얼개를 발표했다.

부전승 제도를 도입하고 싱글 매치, 포섬, 그리고 스트로크 플레이 등 다양한 경기 방식이 혼용된 게 특징이다.

시즌 최종전은 10월 28일부터 사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현지시간으로 금요일에 열리는 첫날 준준결승 경기에는 시드 상위 1∼4위 팀은 빠진 채 5∼12위 팀이 대결해 준결승에 진출할 4개 팀을 뽑는다.

시드는 10월 14∼16일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열리는 LIV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대회까지 받은 점수로 정한다.

1∼4위 시드 팀은 부전승으로 2라운드에 진출한다.

경기는 2개의 볼을 2명이 번갈아 치는 포섬 경기와 싱글 매치 플레이로 치른다. 각 팀은 두 차례 싱글 매치와 한 차례 포섬 경기를 벌인다.

팀 주장은 반드시 싱글 매치에 출전해야 한다.

둘째 날에는 부전승으로 올라온 시드 1∼4위 팀과 전날 준준결승을 치러 추려낸 4개 팀 등 8개 팀이 전날과 똑같은 방식으로 대결해 4개 팀으로 압축한다.

셋째 날에는 4개 팀 18명이 2인1조 스트로크 플레이를 펼쳐 팀 합계 스코어로 순위를 가린다.

우승팀에게는 1천600만 달러(215억원)의 상금을 준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