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순위'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리드 입국…"준비된 상태"

송고시간2022-09-28 10:58

댓글
27일 입국한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니아 리드
27일 입국한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니아 리드

[페퍼저축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2-2023 V리그 여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페퍼저축은행과 계약한 니아 리드(25·미국)가 입국했다.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은 28일 "리드가 27일 오후 늦게 한국에 도착했다.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키 189㎝의 아웃사이드 히터인 리드는 2021-2022시즌 브라질 리그에서 득점 1위에 올랐고, 올해에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판아메리칸컵에 미국 국가대표로 국제 대회를 치렀다.

리드는 "한국에 오게 돼 매우 기쁘다. 빨리 팀원, 코칭스태프와 만나고 싶다"며 "여름 내내 운동하고 훈련을 해서 충분히 준비된 상태다. 100%로, 최선을 다해 시즌을 준비할 것이다. 열린 마인드로, 흔쾌히 경쟁과 발전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김형실 감독은 "리드의 입국을 환영한다. 리드는 호쾌한 점프력에 공격의 다양성이 돋보이고 블로킹 또한 공격적인 선수"라며 "브라질 리그 득점왕을 통해 이를 증명했다. 미국 국가대표 경험을 통해 더욱 성장했을 것이다. 구단 합류 시점이 늦어졌지만, 훈련 시간을 극대화해 기존 선수들과의 접목을 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형실 감독과 악수하는 니아 리드
김형실 감독과 악수하는 니아 리드

[페퍼저축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