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동원령, 러시아 경제 '강타'…"GDP 0.5%p 추가하락 효과"

송고시간2022-09-28 15:10

댓글

징집·해외 탈출로 노동력 부족 악화·소비 위축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서방 제재로 위기에 빠진 러시아 경제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군사 동원령으로 또다시 휘청거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진단했다.

이에 따르면 기록적으로 낮은 실업률을 보이는 러시아에서 이번 동원령으로 약 1%의 현직 노동자가 직장을 떠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동원령을 피해 국외 탈출을 시도하는 노동력까지 고려하면 러시아의 노동력 부족이 더욱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또한 징집된 노동자의 가족들이 현금 부족 상태에 빠져 가뜩이나 위축된 소비가 더욱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러시아 정부는 전쟁 비용 마련을 위해 향후 2년간 소득세 대폭 인상, 전기·상수도 같은 유틸리티 요금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징집으로 소득이 줄어들면 가계 소비가 많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르네상스 캐피털의 이코노미스트인 소피아 도네츠는 동원령이 소비자 심리에 매우 부정적인 충격을 가할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약 0.5%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도 동원령이 경제 마이너스 성장을 심화하고 물가 상승도 자극할 것으로 관측했다.

러시아 이코노미스트인 알렉산데르 이사코프는 더 나쁜 것은 이번 동원령의 부정적인 영향이 향후 5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당국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동원령 선포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걱정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기업들은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당국에 동원 제외 대상 기업 확대를 요구하고 있으며, 일부는 전세기까지 동원해 직원들을 해외로 내보내고 있다.

모스크바 대학의 러시아경제 전문가인 나탈리아 주바레비치는 동원될 인력 대부분이 시골 지역에서 나올 가능성이 있어 결국 농업과 건설 분야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면서 당국이 상황의 심각성을 깨닫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이번 동원령과 전사·전상자 증가로 인해 가뜩이나 부족한 러시아 노동력이 더욱 줄어들 것이라면서 부유하고 교육받은 인력의 이탈도 러시아 경제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모스크바에서 동원령 반대하다 체포되는 시위대
모스크바에서 동원령 반대하다 체포되는 시위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