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을 단풍에 '흠뻑'…내달 조선왕릉 숲길 10곳 한시 개방

송고시간2022-09-28 12:00

댓글
구리 동구릉 숲길 모습
구리 동구릉 숲길 모습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선선한 가을 하늘 아래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조선왕릉 숲길이 시민을 초대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다음 달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그동안 일반에 공개하지 않았던 조선왕릉 숲길 10곳을 한시적으로 개방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에서는 태릉과 강릉을 잇는 1.8㎞ 길과 의릉 천장산부터 역사경관림 복원지까지 970m 구간을 걸으며 완연한 가을을 느낄 수 있다.

경기 동부 지역에서는 구리 동구릉, 남양주 광릉, 남양주 사릉 숲길이 열린다.

동구릉에서는 휘릉에서 원릉까지, 또 경릉에서 자연학습장까지 총 2.7㎞ 구간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남양주 광릉에서는 금천교에서 능침, 복자기나무 숲 일원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걸을 수 있다.

경기 서부 지역의 경우 파주 장릉, 화성 융릉과 건릉, 파주 삼릉 숲길을 개방한다. 화성은 융릉에서 건릉으로 이어지는 4.67㎞ 구간을 산책할 수 있다.

서울 태릉과 강릉 숲길
서울 태릉과 강릉 숲길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 4대 임금인 세종과 17대 효종 등을 모신 여주 영릉(英陵)과 영릉(寧陵)에서는 외곽 숲길 3.4㎞가 열린다.

이번에 개방되는 조선왕릉 숲길 10곳의 총 길이를 합치면 총 21.54km이다.

궁능유적본부는 올해 연산군묘 능침 뒤편에 갈참나무 숲길을 새로 조성했으며, 서울 선릉과 정릉에는 관람객을 위한 계단을 설치하는 등 일부 구간도 정비했다.

조선왕릉 숲길은 왕릉을 방문하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10월에는 오전 9시∼오후 5시, 11월에는 오전 9시∼오후 4시 30분에 문을 열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도심 속 단풍을 보다 늦게까지 누릴 수 있도록 늦가을인 11월까지 개방할 예정"이라며 "산불을 비롯한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