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탓에 수족관 옮긴 남방큰돌고래, 해상가두리 훈련

송고시간2022-09-28 14:16

댓글
비봉이가 제주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해상가두리로 다시 이송되고 있다.
비봉이가 제주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해상가두리로 다시 이송되고 있다.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해양수산부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를 피해 수족관으로 이송한 남방큰돌고래 '비봉이'를 27일 해상가두리로 다시 옮겨 야생 적응훈련을 재개했다고 28일 밝혔다.

비봉이는 지난 8월 4일부터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해상가두리에서 야생 생태계 적응훈련을 받아오다 태풍이 제주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돼 8월 31일 퍼시픽리솜 수조로 이송됐다.

방류협의체는 태풍이 지나가고 해상가두리 보수 작업이 완료되자 재이송을 결정했다.

비봉이는 수온과 조류, 파도 등 야생 바다 환경에 잘 적응하고 있는 상태다. 매일 5~7kg 정도 활어를 사냥하고 호흡이나 잠수시간 등 행동특성도 야생 돌고래와 유사한 상태다.

선박 위에 있는 비봉이
선박 위에 있는 비봉이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비봉이는 해상 가두리 훈련(28일) 기간 중 14일, 42회에 걸쳐 야생 돌고래 무리와 접촉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전 돌고래들의 야생 무리 접촉 횟수(4~6회)보다 7배 이상 많다.

정도현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한 달 동안 야생적응 훈련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cha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