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국정원 "北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가능성"

송고시간2022-09-28 15:50

댓글

국회 정보위 보고…"중국 20차 당 대회와 미국 중간선거 사이"

"北 풍계리 3번 갱도 완성…핵실험 가능성 높아진 상황"

발언 듣는 김규현 국정원장
발언 듣는 김규현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해진 국회 정보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준석 기자 = 국가정보원은 28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10월 16일∼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돼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언론 브리핑에서 밝혔다.

유 의원은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국정원에서는 만약 한다면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제20차 당대회 이후부터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는 상황"이라며 "만약 감행한다면 그렇다고 말한 거지 확률이나 실제 가능성의 의미로 말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북한에서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됐고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고 유 의원은 전했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의 당 대회 (이후),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인데, 코로나19 상황과 여러 국제 관계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보고였다"고 말했다.

국정원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사이 가능성"
국정원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사이 가능성"

사진은 지난 2018년 풍계리 갱도 폭파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