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정원 "北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2-09-28 16:49

댓글

국회 정보위 보고…"중국 20차 당 대회와 미국 중간선거 사이"

"北 풍계리 3번 갱도 완성…핵실험 가능성 높아진 상황"

'김정은 딸 추정 소녀' 보도엔 "가능성 적어"…"金, 체중 130∼140㎏대 복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준석 기자 = 국가정보원은 28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10월 16일에서 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돼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언론 브리핑에서 밝혔다.

국정원 "북한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가능성"
국정원 "북한 7차 핵실험 한다면 10월16일∼11월7일 가능성"

사진은 지난 2018년 풍계리 갱도 폭파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유 의원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국정원에서는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제20차 당대회 이후부터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감행한다면 그렇다고 말한 거지 확률이나 실제 가능성의 의미로 말한 건 아니다"라면서 "국제 정세가 가장 중요하다는 여러 입장을 고려해서 조심스럽게 의견을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정원이 "북한에서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됐고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고 유 의원은 전했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의 당 대회 (이후),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이란 것"이라며 "이 부분(핵실험 가능성)이 확률적으로 어느 정도라고 얘기하기보다는 여러 가지 국제적 관계나 북한의 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 판단하지 않겠느냐는 설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北김정은 딸 추정 소녀, 정권 수립 기념 행사서 무대 올라"
"北김정은 딸 추정 소녀, 정권 수립 기념 행사서 무대 올라"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되는 소녀가 이달 초 공식 행사에서 무대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중국 블로거 등 전문가를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북한 전문 블로그 'InDPRK'에서 가명을 쓰는 한 애널리스트는 이달 8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9·9절) 74주년 경축 행사 무대에 오른 소녀 중 한 명이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북한 정권수립 74주년(9ㆍ9절)을 맞이해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9일 보도한 평양 만수대기슭 경축행사 모습. 2022.9.26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국정원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가 공식행사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서는 "가능성이 적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국정원에서는 '김정은 일가가 가족에 대해 관리하는 상황에 비춰봤을 때 당사자가 김주애일 가능성은 적다'고 파악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 행사 무대에 처음 등장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회의 준비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회의 준비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국정원은 국내 언론에서 보도한 '김정은 위원장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하는 인물'에 대해서는 "모란봉악단에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드러머로 활동했고,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연주자였던 홍윤미 씨"라고 확인했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홍 씨와 관련해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을 대체하는 게 아니라, 현송월의 의전을 보좌하는 역할로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물품이나 문서를 수발하는 담당 업무를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앞서 국내 언론은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를 분석한 결과 이달 8일 평양 만수대기슭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9·9절) 74주년 기념 경축 행사장에 김 위원장을 따라다니는 신원 미상의 여성이 카메라에 잡혔다면서, 김 위원장의 대외활동 현장을 수행하는 새로운 의전 담당 인물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국정원은 북·중 관계와 관련해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간 친전 교환이 8회 있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친전을 김 위원장이 6번, 시진핑 주석이 2번 보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윤 의원은 친전을 주고받은 시점과 내용을 묻는 말에 "자세한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현재 국경 지역에 대규모 백신 접종을 실시했으며, 봉쇄와 해제를 반복하고 있는 상황으로 비춰볼 때 '코로나19를 완전히 근절했다'는 북한의 발표는 신뢰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북한 김정은 의전 담당에 '새 얼굴' 또 등장
북한 김정은 의전 담당에 '새 얼굴' 또 등장

(서울=연합뉴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활동에서 의전을 담당하는 새로운 수행원의 얼굴(빨간 동그라미)이 조선중앙TV에 포착됐다. 사진은 지난 8일 평양 만수대기슭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9·9절) 74주년 기념 경축행사 당시 김정은 위원장 지근거리에 있는 해당 수행원의 모습. 지금까지 각종 행사에서 김정은의 의전을 담당하던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은 좀 더 무게감 있는 역할을 맡게 되면서, 이제 현장 업무는 차차 다른 이들에게 넘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2월 당 제2차 초급당비서대회 때도 김 위원장에게 연설문을 건네는 역할을 현송월이 아닌 다른 인물이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힌 적이 있다.[조선중앙TV 화면] 2022.9.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서는 "김 위원장이 체중 관리를 잘해서 체중을 많이 줄였다가 최근에 보니 130∼140㎏대로 복귀한 게 확인됐다"며 "현재 말투나 걸음걸이에서 건강 자체에 이상이 있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고 유 의원이 전했다.

윤 의원도 "(국정원이 김 위원장의 건강이) 양호하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국정원은 "북한에서 쌀 생산량과 관련해 수확량에 대한 허위 보고가 워낙 많아서, 이를 근절하기 위해 '허풍방지법'을 제정해 허위보고 근절에 대한 강한 입장을 드러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유 의원은 "올해 북한에서 황남 지역에 군수 공장을 동원해 생산한 농기계를 대규모로 지난 25일에 투입했는데, 이 과정에서 허풍방지법을 제정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북한의 최대 쌀 생산지인 황해남도의 해주시 광장에서 농기계 전달모임이 대대적으로 열렸다고 전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북한이 군수공장까지 총가동해 생산한 농기계를 추수에 돌입한 농촌에 지원하는 등 먹는 문제 해결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