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영환 "충북도청 리모델링 지원해 달라"…행안부에 서한 발송

송고시간2022-09-28 15:51

댓글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가 정부의 지방재정 운용방안에 지지 의사를 밝히며 충북도청 리모델링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지출을 효율화하는 지자체에 교부세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내용 등을 발표한 행안부 '2022 지방재정전략회의'와 관련, 28일 이상민 장관에게 서한문을 발송했다.

김 지사는 서한문에서 "행안부의 결정은 교부세의 본래 취지에 딱 맞는다"며 "교부세는 단순 낙후지역의 생존을 위해 쏟아붓는 자금이 아니라 지역의 자발적인 회생과 성장 노력을 지원하는 마중물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환 지사
김영환 지사

[박재천 자료사진]

그는 이어 "재정지출을 절감해 재정건전성을 유지하고, 지역경제의 성장을 도모하려는 지자체를 그만큼 더 지원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관사 처분, 지사 집무실 축소 등 충북의 재정지출 절감 노력을 설명했다.

그는 재정 절감을 위해 추진 중인 충북도청 보존과 기능 개선에 대한 지원도 건의했다.

그는 "도청은 1937년 건축돼 지금까지 원형에 가까울 정도로 잘 보존되고 있는 건물"이라며 "충북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청사는 이미 신축 이전했거나 계획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지자체 청사 이전에 적게는 2천억원, 많게는 3천억원의 예산을 집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 신축과 동시에 지자체가 가지는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는 상실된다"고도 했다.

김 지사는 또 "충북도청의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는 탁월하지만, 기능 면에서는 취약한 것이 사실"이라며 "쇠락으로 소멸 위기에 직면한 청주 구도심 재생을 위해 도청 개선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신축은 예산 낭비 수준이고, 주차장 확보와 낡은 건물 보완을 위한 리모델링이 예산을 대폭 절감하며 기능을 보강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지원을 촉구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