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시, 신항 배후단지 개발 민간→공공 전환 요청

송고시간2022-09-28 17:02

댓글
인천해양수산발전 고위정책협의회
인천해양수산발전 고위정책협의회

[인천해양수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시가 민간 주도 개발이 추진되고 있는 인천신항 항만 배후단지를 공공이 개발하게 해달라고 항만 당국에 요청했다.

인천시는 28일 인천해양수산청에서 열린 '제12차 인천해양수산발전 고위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김성범 인천해수청장,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인천시는 인천신항 배후단지를 민간 주도로 개발하면서 항만 사유화와 난개발 등 우려가 있다는 지역 항만업계와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전하며 공공 개발을 요청했다.

현재 인천신항 1-1단계 2구역(94만㎡)과 1-1단계 3구역·1-2단계 구역(94만㎡)에서는 민간업체 주도의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인천해수청은 이날 협의회에서 ▲ 북성포구 상부시설 조성공사의 원활한 추진 ▲ 인천신항 진입도로 지하차도 건설공사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영종도 항만재개발사업 하수처리시설 이관 등에 협조해달라고 인천시에 요청했다.

인천해양수산발전 고위정책협의회는 인천항의 발전을 위한 소통 강화 등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개최됐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