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윤리위 개의…'이준석 추가 징계안' 안올라

송고시간2022-09-28 19:11

댓글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가처분 심문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전체 회의를 시작했다.

이날 윤리위 전체 회의에서는 경찰국 반대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의원과 '수해 봉사 현장 실언'의 김성원 의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가 진행된다.

김성원 의원과 권은희 의원은 소명을 위해 이번 윤리위 전체 회의에 출석할 예정이다.

관심을 끄는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안은 안건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표도 윤리위 측으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회의 진행 도중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논의를 상정해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18일 윤리위는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현재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 상태인 이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 결정이 내려진다면 이 전 대표 측의 극심한 반발 및 징계 관련 새로운 법정 공방과 함께 징계 찬반을 둘러싼 당 내홍이 심화할 가능성도 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