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지지율, 일부 조사서 다시 하락…민주 지지율은 상승

송고시간2022-09-29 04:26

댓글

폴리티코 여론조사…2024 대선 불출마 여론도 높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8일(현지시간) 나왔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가 23~25일 미국의 성인 2천5명을 대상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지지율은 41%로 한 주 전 같은 조사에서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법을 비롯해 인플레이션 감축법 등 잇딴 입법 성과를 올리며 취임 후 바닥권에 있던 지지율이 최저점에서 일부 반등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며 입법 성과의 효력이 다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특히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주 전 조사 때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85%에 달했지만, 이번에는 80%를 기록했다.

무당층에서는 특별한 변화가 감지되지 않았다.

또 응답자의 3분의2는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대체재'로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꼽는 답변이 민주당 지지층의 26%에 달해 가장 높았고, 이어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이 13%로 뒤를 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를 반대한다는 답변 역시 전체의 60%에 달했다.

폴리티코는 또 중간선거를 한 달여 남겨놓은 시점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 경제에 대한 우려 등 악재가 이어지고 있지만, 민주당이 공화당보다 다소 유리한 여론 지형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내일 투표가 실시된다면 어느 당에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이라는 응답은 전체의 45%로서 한 주 전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공화당 지지율은 42%로, 한 주 전 47%에 비해 하락했다.

민주당은 45세 이하와 여성 유권자층에서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날 실시된 로이터와 입소스 여론조사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41%로서, 한 주 전 39%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