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소득하위 50% 가계 자산 전체의 2% 불과…양극화 심화

송고시간2022-09-29 06:12

댓글

미 의회예산국 보고서…하위 25% 가계 자산보다 부채가 많아

미국의 슈퍼마켓
미국의 슈퍼마켓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소득 기준 미국의 하위 50% 가계가 전체 부의 2%만을 보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28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미국 가계의 소득 분포를 분석,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1989년에서 2019년 사이 미국 가계가 실제 소유한 자산은 38조달러(5경4천720조원)에서 115조달러(16경5천600조원)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그러나 이는 소득 상위 50%에만 집중됐으며, 특히 상위 10%와 1% 가계에 부가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소득 상위 10% 구간 가계가 소유한 자산 비율은 해당 기간 64%에서 72%로 늘어났으며, 대부분 증가는 상위 1% 가계가 이끌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분석했다.

같은 기간 하위 50% 구간 가계의 자산 비중은 전체의 4%에서 2%로 오히려 감소했다.

보고서는 또 소득 하위 25% 구간의 경우 평균 부채가 자산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언급했다.

빈부 격차 심화 및 부의 집중과 양극화는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경제 차원의 오랜 문제로 지적돼 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며 중산층 이하 가계의 경제난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해당 보고서를 요청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무소속)은 성명에서 "보고서 내용은 이미 우리가 알고 있던 것을 확인시켜줄 뿐"이라며 "부유층에 부가 집중되고 중산층은 갈수록 내팽개쳐지고 있으며, 분노스러운 빚더미만 떠안고 있다"고 비판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