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주·평택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경기도서 잇따라

송고시간2022-09-29 07:20

댓글
파주 접경지에서 ASF발생
파주 접경지에서 ASF발생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9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2.9.29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8일 경기 파주와 평택 돼지농장에서 ASF가 각각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같은 날 김포시에 있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확인된 바 있다.

이날 하루에만 경기도 내 양돈농가 3곳에서 ASF가 잇따라 발생한 것이다.

파주 농장은 돼지 약 700마리를, 평택 농장은 약 3천400마리를 각각 사육하고 있다.

중수본은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이들 돼지를 모두 살처분할 방침이다.

또 현장에 초동방역팀과 역학조사반을 파견해 농장 출입통제, 소독, 역학조사 등 긴급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경기도서 아프리카돼지열병(CG)
경기도서 아프리카돼지열병(CG)

[연합뉴스TV 제공]

아울러 29일 오전 4시부터 내달 1일 오전 4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도(강원 철원 포함), 인천, 충북, 충남, 대전, 세종의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 관계시설 종사자와 차량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이와 함께 전국 모든 돼지농장 5천355곳에 ASF 발생 상황을 알리고 문자메시지, 자막 방송 등을 통해 방역수칙을 홍보하고 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