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 박진 해임건의안 표결 불참키로…"尹대통령 사과가 먼저"

송고시간2022-09-29 10:29

댓글

"정쟁도구 삼아선 안돼…기권·표결불참 의미 달라, 불참이 적절 판단"

발언하는 이은주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이은주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의당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정의당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발의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에 당 차원에서 불참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의당 의원 6명 전원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돼도 표결에 불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순방외교 논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비서실 교체가 핵심인데, 외교부 장관에게만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묻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해임건의안을) 정쟁의 도구로 삼으려는 시도를 반대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투표에 기권하는 게 아니라 표결 자체에 불참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표결에 부치는 것 자체를 반대하는 의미라는 게 정의당의 설명이다.

정의당의 한 의원은 "기권과 불참의 의미가 다르다"며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투표에 부칠 사안인지 고민했고, 투표 불참이 적절하다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외교 논란과 관련해 당론으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했다. 국회법은 국무위원의 해임건의안이 발의될 경우 '본회의 보고 후 24~72시간 이내에 표결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예정된 본회의에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상정하지 말아줄 것을 요청한 상황이다.

여야에 최대한 협의해 달라고 당부한 김 의장은 상정 여부를 두고 장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