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 울음 얼마만인지…경남 고성군 영현면에 4년만에 출생신고

송고시간2022-09-29 11:15

댓글

인구 850여명, 2018년 3월 이후 처음…"복덩어리가 따로 없어"

4년만에 출생 축하합니다
4년만에 출생 축하합니다

[경남 고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고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고성군은 영현면에서 4년여 만에 아이 울음소리가 들렸다고 29일 밝혔다.

영현면 신분리 신촌마을에 사는 30대 부부가 지난달 30일 딸을 낳아 이달 초 영현면사무소에 출생신고를 했다.

이 부부는 첫째·둘째 아이로 아들을 낳은 후 셋째 아이는 딸을 얻었다.

영현면에서 아이 출생신고가 들어온 것은 2018년 3월 이후 4년여 만이다.

마을주민들은 최근 축하금 30만원을 전달하며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기를 기원했다.

영현면은 인구가 856명에 불과하다.

주민 55%가 만 65세 이상 노인일 정도로 젊은 세대가 별로 없다.

장혜정 영현면장은 "출생신고가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며 "주변에 아이 울음소리가 갈수록 듣기 어려워지고 있는데, 4년 만에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니 복덩이가 따로 없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