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른 수건도 짠다"…엑스코, 경영혁신으로 흑자경영 도모

송고시간2022-09-29 11:19

댓글

대표·이사 연봉 삭감, 정원 10% 감축…"연간 10억 원 절감"

경영혁신계획 발표하는 이상길 엑스코 사장
경영혁신계획 발표하는 이상길 엑스코 사장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이상길 엑스코 사장은 29일 대구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혁신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duck@yna.co.kr (끝)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엑스코가 조직 군살 빼기 등을 통해 연간 10억 원 이상 예산을 절감, 흑자경영을 이루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경영혁신계획을 발표했다.

이상길 엑스코 사장은 29일 대구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글로벌 전시컨벤션센터로 도약을 위한 경영혁신계획'을 공개했다.

경영혁신계획에 따르면 엑스코는 1995년 설립 당시부터 유지해온 대표이사 관사를 폐지하기로 했다.

대표이사와 상임이사 2명의 연봉을 각각 40%, 20% 삭감하기로 했다. 엑스코는 이를 통해 연간 5억4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 신규 사업투자 자금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운영 중인 12개 부서를 8개 부서로 대폭 축소, 부서장 비율을 30%가량 감축해 고정비용을 절감하기로 했다.

특히 조직 정원도 10%를 감축, 조직 운영의 효율을 극대화함으로써 4억2천만 원의 경비를 절감, 노후 에너지 시설 교체 및 환경개선 비용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엑스코는 자체 주관 전시회의 수익성, 발전 가능성, 지속가능성 등을 체계적으로 심의하고 질적 성장을 꾀하기 위한 사업심사평가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전시장이라는 공간을 넘어 지역 랜드마크로서의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조성, 대구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앞서 엑스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지난해 6억2천여만 원의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엑스코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줄면서 그동안 중단된 각종 전시·컨벤션 행사가 서서히 회복되고 있어 이번 경영혁신을 통해 흑자경영을 이룬다는 전략이다.

이상길 사장은 "2023년을 엑스코의 새로운 도약 원년으로 삼고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전시컨벤션센터로 나아갈 수 있는 기틀을 마련, 흑자경영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d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