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시아 각국 스타 배우들, 부산국제영화제 찾는다

송고시간2022-09-29 13:35

댓글

태국 천만 배우 마리오 마우러·인도 아딜 후세인 등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태국 등 아시아 각국 스타 배우들이 내달 5일 개막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찾아온다.

29일 BIFF 사무국에 따르면 태국 최초로 천만 관객을 불러 모은 영화 '피막'의 주인공 마리오 마우러 등 태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각국 스타급 배우들이 게스트로 부산을 방문한다.

먼저 올해 신설된 지석 섹션 공식 초청작 '6명의 등장인물'(2022) 중 네 명의 주역이 부산 관객을 만난다.

'6명의 등장인물' 출연진
'6명의 등장인물' 출연진

왼쪽부터 배우 마리오 마우러, 나타폰 떼미락, 케마닛 짜미껀, 탁손 팍숙차로엔 [BIFF 제공, 이미지 출처: 구글]

국내 팬들에게 '태국의 원빈'으로 불리는 배우 마리오 마우러는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는다.

그는 영화 '피막'(2013)으로 태국 최초 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티켓 파워를 입증한 배우다.

그의 데뷔작 '시암의 사랑'(2007)으로 제1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됐고, 이후 2011년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로도 위촉된 바 있다.

태국의 국민 여배우로 자리 잡은 나타폰 떼마락과 태국의 슈퍼모델 출신 케마닛 짜미껀, 570만 SNS 팔로워를 보유한 드라마 스타 탁손 팍숙차로엔도 국내 관객들을 만난다.

인도 배우 아딜 후세인은 지석 섹션에 초청된 '스토리텔러'(2022)와 오픈 시네마에 초청된 '맥스와 민, 그리고 미야옹자키'(2022)로 부산을 찾는다.

아딜 후세인은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2012), '굿모닝 맨하탄'(2012) 등으로 국내 관객에게 익숙한 배우로 2019년 영화 '호텔 너바나'와 '여행자들'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돼 이미 부산을 방문한 바 있다.

아시아영화의 창에 선정된 인도 영화 '배달의 기사' 난디타 다스 감독과 배우도 국내 관객과 만난다.

인도 배우와 감독
인도 배우와 감독

왼쪽부터 배우 아딜 후세인, 난디타 다스 감독, 배우 카필 샤르마 [BIFF 제공, 이미지 출처 : 구글]

난디타 다스는 '만토'(2018)로 제71회 칸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에 초청된 바 있다.

그는 주연 배우 카필 샤르마와 함께 부산을 방문한다.

카필 샤르마 역시 인도를 대표하는 코미디언이자 토크쇼 호스트, 연기파 배우로 인기가 높다.

일본 내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아라시 리나는 특별기획 프로그램 '일본 영화의 새로운 물결' 상영작 '나의 작은 나라'(2022)로 부산을 찾는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내달 5일 개막해 14일까지 영화의전당 등에서 열흘간 열린다.

ljm70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