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가유공자 마지막 길 함께하는 제주경찰

송고시간2022-09-29 14:25

댓글

장례 운구차 7개월 간 82회 에스코트…유족들 고마움 전해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경찰이 국가유공자의 마지막 길을 함께해 국가유공자와 유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있다.

국가유공자 장례 운구 차량 에스코트하는 제주경찰
국가유공자 장례 운구 차량 에스코트하는 제주경찰

[제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국립호국원' 개원을 계기로 지난 2월 제주보훈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제주도 전 지역에서 국가유공자 장례 운구 차량 에스코트를 수행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제주보훈청은 국가유공자 유가족에게 에스코트 지원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유족이 원할 경우 경찰에 요청해 운구 차량을 호위한다.

경찰은 순찰 오토바이나 순찰차를 이용해 장례식장에서부터 국립제주호국원 또는 개별 공동묘지까지 운구 차량을 이끈다.

화장하는 경우 장례식장에서 양지공원까지 운구차를 호위한 뒤 화장이 끝나고 나서 다시 에스코트를 한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7개월간 경찰 오토바이와 순찰차 166대를 투입해 총 82회에 걸쳐 에스코트를 수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운구차 에스코트를 신청했던 유족 A씨는 "발인 당일 비가 많이 오고 안개도 낀 궂은 날씨였지만, 순찰차가 에스코트해 준 덕에 안전하게 고인을 모실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다른 유족 B씨는 "당일 비가 많이 내려 미안한 마음에 에스코트하러 오신 경찰분께 '부담을 줘 죄송하다'고 말하니 '오히려 저희가 감사하다'는 인사를 받았다"며 "그 경찰관이 '국가유공자의 희생 덕에 우리가 이 시대를 살고 있다. 후대로서 당연히 해야 할 도리다'라고 한 말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가가 위급할 때 몸 바쳐 헌신한 분들에게 경찰이 최소한의 도리나마 다할 수 있도록, 국가유공자 유족은 주저 말고 제주보훈청에 에스코트를 요청해 달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