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펜싱 오상욱, 전국체전 남자 사브르 금메달…최인정 등도 우승

송고시간2022-09-29 15:10

댓글
오상욱
오상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의 간판 오상욱(대전광역시청)이 사전경기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오상욱은 2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일반부 사브르 개인전에 대전 대표로 나서서 우승을 차지했다.

오상욱은 2019년 열린 제100회 대회 때 성남시청 소속으로 경기도 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전국체전에서 열린 남자 일반부 사브르 개인전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2020년 제101회 전국체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고,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이어진 지난해 제102회 대회는 고등부 경기만 개최된 바 있다.

이날 오상욱은 준결승에서 대표팀 선배인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서울)을 15-10으로 물리친 데 이어 결승전에서는 하한솔(성남시청·경기)을 15-12로 제압하고 우승을 일궜다.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3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오상욱은 이달 17일 국가대표 선수 선발대회에 이어 국내대회 연속 우승의 기쁨도 누렸다.

여자 일반부 사브르 개인전에서는 최세빈(전남도청)이 전남에 금메달을 안겼다.

여자 에페에서는 개인 세계랭킹 1위 최인정(계룡시청·충남)이 정상에 오른 가운데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2관왕 송세라(부산광역시청·부산)는 동메달을 따냈다.

남자 에페에서는 권영준(익산시청·전북)이 1위에 올랐고, 박상영(울산광역시청·울산)은 3위에 자리했다.

남녀 플뢰레에서는 하태규(대전도시공사·대전)와 채송오(충북도청·충북)가 각각 우승했다.

올해 전국체육대회는 다음 달 7일부터 13일까지 울산광역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나 펜싱은 이 기간 쿠웨이트에서 예정된 23세 이하 아시아선수권대회 참가 관계로 다음 달 3일까지 사전경기로 진행된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