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주호 교육장관 후보자 지명에 교육단체 우려·기대 교차

송고시간2022-09-29 16:01

댓글

전교조 "공교육 파괴" vs 교총 "소신·비전 충분히 검증해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 2022.9.2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정책을 이끌었던 이주호 전(前) 장관이 새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자 일부 교원노조와 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학교에서의 과도한 경쟁을 조장해 공교육을 황폐화시킨 장본인이라는 이유에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29일 논평에서 "교육은 사라지고 극단의 점수 경쟁만 남았던 MB 시절로 교육을 돌리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이 후보자가 장관이던 시절)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국 학생을 한 줄로 세우는 일제고사를 시행했지만, 학교에서 성적을 올리기 위한 파행 사례가 이어졌다"며 "자사고 확대는 귀족 학교 논란으로 학교 양극화를 부추겼고, 고교 서열화로 '일반고 슬럼화'가 가속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고 끝에 악수'라는 말로밖에 설명되지 않는다"며 "교육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교육 퇴행'의 정점은 이주호 전 장관의 복귀"라며 역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이주호 전 장관은 이명박 정권에서 자사고를 도입하고 일제고사를 부활시켜 한국 공교육을 황폐하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교육 서열화로 '지잡대'라는 말이 생겨나고 일반고는 '수포고'가 된 현실을 만든, 공교육 파괴의 전범"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보수 성향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대변인 구두 논평을 통해 "전임 장관 시절 추진한 정책에 대해 긍정·부정 평가가 엇갈린다"며 "국회가 후보자의 교육 철학, 교육 현안에 대한 소신, 비전을 충분히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in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