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주호 교육장관 후보자 지명에 교육단체 우려 목소리(종합)

송고시간2022-09-29 18:01

댓글

전교조 "공교육 파괴" vs 교총 "소신·비전 충분히 검증해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 2022.9.2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정책을 이끌었던 이주호 전(前) 장관이 새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자 일부 교원노조와 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학교에서의 과도한 경쟁을 조장해 공교육을 황폐화시킨 장본인이라는 이유에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29일 논평에서 "교육은 사라지고 극단의 점수 경쟁만 남았던 MB 시절로 교육을 돌리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이 후보자가 장관이던 시절)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국 학생을 한 줄로 세우는 일제고사를 시행했지만, 학교에서 성적을 올리기 위한 파행 사례가 이어졌다"며 "자사고 확대는 귀족 학교 논란으로 학교 양극화를 부추겼고, 고교 서열화로 '일반고 슬럼화'가 가속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고 끝에 악수'라는 말로밖에 설명되지 않는다"며 "교육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교육 퇴행'의 정점은 이주호 전 장관의 복귀"라며 "교육 서열화로 '지잡대'라는 말이 생겨나고 일반고는 '수포고'가 된 현실을 만든, 공교육 파괴의 전범"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정의당은 '닦달 교육의 귀환'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인재 풀이 얼마나 좁은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지금은 맞춤 교육의 시대인데 구시대 경쟁 교육과 닦달 교육을 밀어붙인 인물이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교육계에서 거부감 강한 인물인데 (대통령실이) 진영을 떠나 적임자를 물색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사노조연맹은 "이 후보자는 추진력은 강하지만 장관 시절 교육정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다 교사들의 반발에 그 정책이 뿌리내리지 못했다"며 "교육을 성공적으로 개혁하고 발전시키려면 정책이 교사들의 동의와 자발적 참여 속에 수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후보자로 지명된 만큼 교육 철학과 비전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교사노조연맹은 "이 후보자가 과거에 추진한 경쟁 지향적, 시장 지향적 교육정책은 국가의 미래를 위한 정책으로 적절하지 않다"며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는 정책 비전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대변인 구두 논평을 통해 "전임 장관 시절 추진한 정책에 대해 긍정·부정 평가가 엇갈린다"고 언급했다.

교총은 "윤석열 정부의 교육개혁을 중심 잡고 추진할 교육부 장관 임명이 시급하다"며 "국회가 후보자의 교육 철학, 교육 현안에 대한 소신, 비전을 충분히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in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