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위 굳히기' 나선 프로야구 SSG, 남은 7경기서 총력전

송고시간2022-09-29 16:55

댓글

김광현-폰트-모리만도 순으로 선발 등판…매 경기 불펜 총동원

선수들 격려하는 SSG 김원형 감독
선수들 격려하는 SSG 김원형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정규시즌 1위 확정을 위해 남은 7경기에 총력전 태세로 나선다.

SSG 김원형 감독은 2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오늘부터 3연전에 김광현과 윌머 폰트, 숀 모리만도가 차례대로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2위 LG 트윈스에 2.5경기 차로 바짝 쫓기는 SSG는 남은 7경기에서 6승을 거둬야 자력으로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김 감독은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치러지는 키움과 2경기, KIA 타이거즈와 1경기가 1위를 확정할 수 있는 분수령으로 보고 있다.

이에 올 시즌 부동의 에이스 역할을 하는 김광현을 첫 경기에 올리고, 이어 외국인 투수 폰트와 모리만도를 차례대로 내보내기로 했다.

나머지 투수들은 다음달 3일 한화 이글스전 선발 등판이 유력한 박종훈을 제외하고 모두 불펜에서 대기한다.

매 경기 불펜을 모두 소진해서라도 조기에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하겠다는 김 감독의 각오가 반영된 방침이다.

당초 폰트를 마무리 투수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 감독은 고심 끝에 폰트를 선발진에 두기로 했다.

김 감독은 "폰트가 팔이 좀 무겁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며 "본인도 30일 경기에 선발로 나가는 데 크게 지장이 문제가 없다고 해서 선발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불펜 투수 중 '키 플레이어' 선수로는 베테랑 노경은을 꼽았다.

노경은 25일 LG와의 경기에서 9회 2사 후 김민성에게 역전 만루포를 허용하는 등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김 감독은 여전히 노경은을 신뢰했다.

김 감독은 "노경은은 올해 기대 이상으로 너무 잘해주고 있다"며 "25일 LG전에서 9회 2사 후 홈런을 허용하며 아쉬운 모습이었지만 3일 쉬고 새로운 기분으로 경기에 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옆구리 복사근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베테랑 타자 추신수 소식도 전했다.

김 감독은 "추신수는 남은 정규시즌 경기에는 출전하기 어려울 것 같다"며 "다치고 나서 2∼3일 동안 통증이 심했다고 한다. 한국시리즈에서나 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추신수를 대신해 1번 타자로 활약하는 후안 라가레스에게 기대감도 밝혔다.

김 감독은 "라가레스가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도 계속 버티다가 안타도 치고 출루도 해내는 모습을 보고 1번 타자로 선택했다"며 "야구의 전체적인 기본과 흐름을 아는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