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가스관 사고는 국제적 테러"…러, 美배후설 거듭제기(종합2보)

송고시간2022-09-30 03:48

댓글

크렘린궁 "국가차원 테러리즘" 외무부 "사고해역 국가들, 美정보기관이 통제"

에르도안 "긴장완화 조치 필요…추가 평화협상 기회 줘야"

푸틴 러시아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독일로 이어지는 해저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에서 잇따라 발생한 누출을 국제적 테러라고 비판했다. 크렘린궁과 외무부가 연일 제기하는 미국 배후설과 궤를 같이하는 발언이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과 통화에서 이번 가스관 누출 사고에 대해 "이처럼 전례 없는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는 국제적 테러행위"라고 말했다고 크렘린궁이 전했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번 사고에 대해 "국가 차원의 테러 행위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테러가 국가에 의한 모종의 개입 없이 일어났다고 상상할 수 없다"며 "시급한 조사가 필요한 극도로 위험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사고는 덴마크와 스웨덴의 무역 및 경제 해역에서 벌어졌다"며 "이들 국가는 완전히 미국 정보기관의 통제하에 있다"고 주장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들 국가에 대한 미국의 통제를 입증할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러시아는 유럽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과 군사적 지원에 대해 줄곧 비판해 왔다.

덴마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이고, 스웨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중립 노선을 폐기하고 나토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러시아는 이번 사고 직후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것을 시작으로 이번 누출을 미국이 일으켰을 수 있다는 주장을 줄곧 펼치고 있다.

[그래픽] 러-독 노르트스트림 가스누출
[그래픽] 러-독 노르트스트림 가스누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해저 천연가스관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한 지점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한편 푸틴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과 통화에서 지난 23~27일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에서 실시된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설명하고, 러시아산 곡물과 비료 수출을 위한 흑해 항로 안전 보장 합의의 이행 필요성을 강조했다.

튀르키예 대통령실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상황 개선을 위해 긴장 완화 조치가 필요하다"며 점령지 합병과 관련해 추가로 평화협상 기회를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흑해 항로 안전 보장 합의가 11월 시한 이후에도 연장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튀르키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벌어진 이후 중재역을 맡아왔으며, 최근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에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