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러스 영국 총리 감세정책 고수 천명…"어려운 결정하겠다"

송고시간2022-09-29 17:49

댓글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 영국 정부의 대규모 감세 정책으로 금융시장에 엄청난 혼란이 초래된 가운데서도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는 기존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러스 총리는 29일(현지시간)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영국은 대단히, 대단히 어려운 경제적 시기를 맞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이는 국제적인 문제이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촉발한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트러스 총리는 "우리는 경제 성장과 영국의 전진, 인플레이션 대처를 위해 긴급한 조치를 해야 했다"고 감세 정책을 옹호하면서 앞으로도 경제가 성장토록 하기 위해 기꺼이 "어려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물론 우리가 발표한 조치들 가운데 다수는 하룻밤 사이에 행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요한 점은 우리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 나라를 정상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러스 총리의 인터뷰는 지난 23일 재원 결손 대책이 수반되지 않은 대규모 감세 정책 발표로 파운드화 가치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급락하고 국채 금리가 급등하는 등 금융시장에 초래된 이후 처음 나온 그의 공개적 발언이다. 영국 금융시장의 혼란은 전날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이 긴급 국채매입 등 수습책을 발표한 이후 다소 진정되는 양상이다.

트러스 총리는 가계와 기업의 에너지 요금에 상한을 설정하는 결정은 인플레이션의 부담을 덜고 수백만 명의 국민이 직면한 생활비 급등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규모 감세를 포함한 이른바 '미니 예산'을 철회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잘라 말하고 "우리가 발표한 패키지 정책은 개인과 기업의 에너지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며 절대적으로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시장 불안을 초래한 주요인은 이러한 인플레이션 부담 경감 대책이 아니라 무려 450억 파운드(약 70조 원)에 달하는 감세 등 경기 진작책을 내놓으면서도 지출 삭감은 포함하지 않고 비용과 효과 분석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cwhy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