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이주호·김문수 지명에 "백투더 MB…실패인사 재활용"

송고시간2022-09-29 18:15

댓글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왼쪽)-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왼쪽)-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야당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으로 발탁한 데 대해 '이명박(MB) 정부 인사 재활용'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으로 경쟁교육을 주장해 교육 양극화를 심화시켰던 인물"이라며 "윤 대통령께서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 MB정부의 실패한 인사를 재활용하는 것이냐"라고 비꼬았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공무원에게 갑질을 했고, 노동자들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오래 끌수록 가정이 파탄 난다는 등 충격적인 막말로 노동자들을 절망하게 했던 인물"이라며 "인사를 통한 감동 대신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을 주겠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자에 대해 "시간이 10년 전으로 다시 돌아간 인선"이라며 "두 번씩이나 교육부 장관을 공석으로 둔 책임은 온데간데없고, 일방적으로 교육부 장관을 임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도 "노동계와 국회의 불신을 받는 분이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노동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업을 수행할 수 있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백투더 엠비'인가"라며 "교육은 미래로 가야지 과거로 가면 안 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가 10월 4일부터 예정돼 있는데 장관 없는 국정감사, 국정감사와 겹친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겠나"라며 "이 정부가 하는 일마다 무능하고 무책임하다"고 공세를 폈다.

정의당도 이날 지명된 이들 후보자에 대해 '대표적인 이명박 정부 인사'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김희서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포장지만 갈아 씌운 이명박 정부"라며 "두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jung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