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 공립대학 현직 교수 변사체로 발견…경찰 수사

송고시간2022-09-29 18:15

댓글
폴리스라인
폴리스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남지역 공립대학 현직 교수가 변사체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오후 5시께 전남 나주시 운곡동 영산강 지류 물줄기에 A씨가 숨진 채 떠 있는 것을 수색 중인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A씨는 지역 공립대에서 교수로 재직 중인데 전날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 가족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확인된 A씨 고향마을 주변에서 수색을 벌였다.

자동차와 유류품 등이 주변에서 함께 발견됐으나 가족이나 주변인에게 남긴 편지는 없었다.

A씨는 약 두 달 전까지 대학본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다.

경찰은 A씨가 학교 일로 근심이 있었다는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A씨가 학교 일로 별다른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대학은 최근 특정 교수에 대한 해임 징계안을 두고 잡음을 빚었다.

당사자 소명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재학생, 시민사회단체 등 학교 안팎에서 잇달아 나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