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뷰캐넌 3년 연속 10승·피렐라 27호 홈런…삼성, NC 제압

송고시간2022-09-29 20:57

댓글

뷰캐넌은 삼성 외국인 선수 첫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투수 뷰캐넌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투수 뷰캐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데이비드 뷰캐넌이 8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최초로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2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뷰캐넌의 완봉에 가까운 역투와 호세 피렐라의 공수 활약 속에 NC 다이노스를 3-0으로 꺾었다.

5위 추격을 위해 1승이 간절한 6위 NC는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삼성은 1회말 연속타자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구자욱이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의 시속 142㎞ 커터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9월 2일 KIA 타이거즈전 이후 27일 만에 나온 시즌 4호 홈런이다.

다음 타자 피렐라도 루친스키의 커브를 걷어 올려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홈런 2위 피렐라는 25일 KIA전 이후 2경기 만에 홈런(27호)을 추가했다.

2022년 삼성이 보유한 최고의 무기인 피렐라는 이날 '방패' 역할도 했다.

좌익수로 나선 피렐라는 2회초 1사 1루에서 양의지의 강한 타구를 펜스 앞에서 뛰어올라 잡아내는 호수비도 펼쳤다.

호세 피렐라
호세 피렐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운드 위에서는 뷰캐넌이 빛났다.

뷰캐넌은 8⅔이닝을 7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10승(8패)째를 챙기며,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2020년 15승·2021년 16승)를 거뒀다.

삼성 외국인 투수가 3시즌 연속 10승 이상을 거둔 건, 뷰캐넌이 처음이다.

이날 뷰캐넌에게는 3차례 위기가 있었다.

2회 피렐라의 호수비로 첫 번째 위기를 넘긴 뷰캐넌은 5회 양의지와 노진혁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에 몰렸지만 오영수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하고, 김주원을 1루수 앞 땅볼로 잡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삼성 2루수 김지찬이 포구 실책을 범해 1사 1, 2루에 몰린 8회에도 뷰캐넌은 손아섭을 2루수 옆 병살타로 요리해 이닝을 끝냈다.

8회초 위기를 넘긴 삼성은 8회말 터진 이재현의 솔로포로 승기를 굳혔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뷰캐넌은 2사 후 닉 마티니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완봉에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긴 상황, 삼성 더그아웃에서는 '투수 교체 사인'이 나왔다.

뷰캐넌은 '더 던지고 싶다'는 의욕을 드러냈지만, 곧 벤치의 뜻을 받아들였다.

삼성 마무리 오승은이 양의지를 유격수 땅볼로 막고 시즌 30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이날 뷰캐넌과 루친스키(7이닝 7피안타 3실점)는 모두 볼넷을 1개도 내주지 않는 깔끔한 투구를 했다.

그러나 루친스키는 솔로포 3개를 맞았고, 뷰캐넌은 장타를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루친스키는 2019년 9월 7일 대구 경기부터 이어온 삼성전 7연승 행진을 중단했고, 시즌 10승 달성(9승 12패)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