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이란석유제품 수출 中기업 등 제재…"핵합의 전면복귀해야"

송고시간2022-09-30 04:22

댓글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이란 석유제품 수출에 관여한 중국 기업 등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이란산 석유 및 석유제품 판매 제재를 방해하기 위한 노력에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며 "국무부는 이란 원유 저장고를 운영 중인 중국의 2개 회사에 대해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재무부 역시 수억 달러 규모의 이란산 석유 제품을 아시아 지역에 판매한 혐의로 아랍에미리트와 홍콩, 인도 소재 8개 기관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 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사실상 교착 상태에 빠져드는 가운데 이뤄졌다.

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동결·축소하는 대신에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 JCPOA는 2015년 체결됐다.

그러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를 일방적으로 파기하며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여왔다.

최근까지 이를 복원하는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미국과 이란의 이견 속에 교착 국면이 이어지는 실정이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성명에서 "이란이 JCPOA 전면 복귀를 거부하는 한 미국은 이란산 석유제품 판매에 대한 제재를 이어갈 것"이라고 압박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