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족관 돌고래 5년간 21마리 폐사…"보호법 필요"

송고시간2022-09-30 10:22

댓글
돌고래
돌고래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내 수족관에서 최근 5년간 돌고래 21마리가 질병으로 폐사한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3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국내 수족관에서 폐사한 돌고래는 21마리다.

폐사 원인은 모두 질병으로 나타났는데 패혈증이나 폐렴이 14마리로 가장 많았다.

수족관 별로는 거제씨월드가 6마리 폐사로 가장 많았고, 마린파크 5마리,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이 3마리로 나타났다.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2마리의 흰고래가 폐사했다.

신 의원은 "명확하게 과실이나 원인 규명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며 "수족관 해양포유류 보호를 위한 기준을 조속히 법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