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위클리 스마트] "명불허전 화질, 발열 문제 여전"…신형 고프로 써보니

송고시간2022-10-01 10:00

댓글

고프로, 지난달 15일 플래그십 제품 '히어로 11 블랙' 출시

고프로 히어로 11 블랙
고프로 히어로 11 블랙

[촬영 오규진]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기능은 느낌표, 배터리와 발열은 물음표.

미국 액션카메라(액션캠) 제조사 고프로의 새 플래그십 모델 '히어로 11 블랙'을 열흘가량 사용해보고 내린 평가다.

1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고프로는 지난달 15일 자체 개발한 GP2 프로세서와 이미지 센서를 탑재한 액션캠 히어로11 블랙을 국내 출시했다.

이 카메라는 하이퍼뷰 디지털 렌즈를 8대7 촬영 비율로 제공하면서 역대 고프로 제품 가운데 가장 넓은 시계(FOV·field of view)를 제공한다.

엔듀로 배터리를 장착해 촬영시간을 기존 모델 대비 최대 38% 연장했다. 오토 부스트, 수평 잠금 모드, 야간 타임랩스 모드 등도 추가했다. 퀵(Quik)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자동으로 하이라이트 영상 제작할 수 있다.

히어로 11 블랙으로 촬영한 한강 둔치
히어로 11 블랙으로 촬영한 한강 둔치

[촬영 오규진]

◇ 뚜렷한 화질, 자연스러운 색감…'퀵'으로 빠르게 영상 편집

히어로11 블랙으로 영상을 찍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건 색감이다.

휴대전화 카메라 영상과 비교했을 때 색상을 더 실제와 가깝게 출력했다. 걷거나 뛰면서 촬영하더라도 흔들림 없이 영상이 나왔다. 오토부스트 모드는 미세한 손떨림도 보정했다.

화질은 명불허전이었다. 처음 5.3K 하이퍼뷰 모드로 영상을 찍을 땐 8대7 촬영비율이 어색했다. 하지만 더 뚜렷해진 화질에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었다.

심야에 '야간 타임랩스 모드'를 켜고 촬영하니 화면이 어둡게 변했다. 영상을 확인해보니 일반 타임랩스 모드와 비교해 더 짙은 색감을 보여줬다.

고프로 퀵(Quik)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영상편집도 손쉽게 할 수 있었다.

모아둔 영상을 바탕으로 1분짜리 자동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작하는 데는 3분이면 충분했다. 원하는 부분을 골라 편집을 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히어로11 블랙에서 영상을 핸드폰으로 보내는 데는 시간이 영상 촬영 시간만큼 소요됐다.

고프로는 카메라를 충전하면서 영상을 클라우드에 자동으로 올릴 수 있는 기능을 구독 서비스 이용자들에게만 제공하고 있다.

고프로 퀵 애플리케이션 편집 기능
고프로 퀵 애플리케이션 편집 기능

[고프로 퀵 애플리케이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아쉬운 배터리, 여전한 발열 문제…펌웨어 업데이트하기도 불편

고프로는 지난달 1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엔듀로 배터리 탑재를 강조했다. 배터리 용량을 높이고 발열 문제를 개선했다는 의미였다.

이 배터리를 사용하면서 기존 모델 대비 사용 시간이 증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순 사용 시간을 기준으로 1시간을 넘기지 못했다. 휴대용 외장 배터리를 계속 들고 다니며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이른바 '과열 꺼짐' 현상도 여전했다.

기기를 완전히 충전한 뒤 4K 화질로 촬영을 시작했다. 15분이 지난 뒤 기기가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34분이 넘어가자 발열 문제로 전원이 자동으로 차단됐다. 이후 배터리를 완전히 소모하기까지 기기가 12번이나 꺼졌다.

타임랩스 모드에서는 영상 촬영 시작 18분 만에 이 현상이 발생했다.

또 팬이 없어 과열된 중앙처리장치(CPU)가 완전히 식는데 10분 넘게 걸렸다. 어쩔 수 없이 휴대용 선풍기로 팬 역할을 대신했다.

기기를 처음 사용할 때 무조건 펌웨어 업데이트를 해야 하는 것도 아쉬웠다.

휴대전화로 업데이트가 된다는 고프로 측의 설명과 달리, 히어로11 블랙을 PC에 연결한 뒤 고프로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파일을 수동으로 다운로드해야 했다.

히어로11 블랙의 국내 소비자 가격은 69만8천 원. 자세한 내용은 고프로 공식 홈페이지 및 고프로 코리아 네이버 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cd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