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통시장 체감경기 추석영향 크게 좋아져…2년3개월만 최고

송고시간2022-10-03 06:01

댓글

9월 체감 BSI 79.0으로 23.5p 급등…10월엔 다시 떨어질듯

소상공인 체감경기도 개선…두달 연속 동시 상승

추석 앞두고 모처럼 활기 찾은 재래시장
추석 앞두고 모처럼 활기 찾은 재래시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세종 조치원읍 세종전통시장이 제수용품 등을 구매하기 위한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2.9.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추석 명절 영향으로 전통시장 체감 경기가 대폭 개선돼 2년여 만에 최고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전통시장의 체감경기지수(BSI)는 79.0으로 전월 대비 23.5포인트(p) 급등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6월(79.2)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번 수치는 추석 연휴 이후인 지난달 18~22일 전통시장 내 점포 1천3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다.

BSI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됐다고 보는 점포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악화했다고 보는 점포가 더 많다는 뜻이다. 아직은 100선을 밑돌고 있다.

전통시장의 체감 BSI는 올해 들어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 7월 49.8에서 8월 55.5로 오른 데 이어 지난달까지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전통시장 점포들은 지난달 체감경기 호전 이유(복수 응답)로 추석 명절 등 계절적 요인을 꼽은 응답이 94.9%로 압도적이었다.

지난달 소상공인 체감 BSI는 71.6으로 전월보다 12.8p 올라 역시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이는 지난 5월(74.7) 이후 넉 달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이 수치는 전통시장과 같은 기간 소상공인 사업체 2천400개를 상대로 조사한 것이다.

그러나 추석이 지나면서 향후 전통시장 경기 전망은 악화했다.

전통시장의 10월 전망 BSI는 87.9로 전월보다 14.7p 하락했다.

경기 전망 악화 이유(복수 응답)에 대해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소비 감소를 꼽은 응답이 49.7%로 가장 많고 이어 추석 명절 기저 효과 등 계절적 요인(30.5%), 물가 및 원재료비 상승(28.2%) 등 순이었다.

소상공인 10월 전망 BSI는 91.3으로 전월보다 1.4p 올랐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