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IMF "48개국 식량 위기 심각"…1년간 긴급지원 제도 운영

송고시간2022-10-01 04:00

댓글

신속 신용·금융제도에 식량난 지원 창구 신설키로

IMF 보고서 "3억4천500만명, 생명 위협 수준 식량부족 직면"

기자회견 하는 게오르기에바 총재
기자회견 하는 게오르기에바 총재

[신화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이 식량 위기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1년간 긴급지원 제도를 운영키로 했다.

IMF는 30일(현지시간) 집행이사회에서 신속신용제도(RCF) 및 신속금융제도(RFI) 아래 식량난 지원창구 신설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보도자료에서 "새 창구는 식량 수입이나 곡물 수출 충격, 심각한 식량 불안 등으로부터 고통받는 국가들이 긴급지원에 추가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식량난 지원 창구는 추가적인 방어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IMF의 이번 조치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곡물과 비료의 흐름이 교란되면서 촉발된 식량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IMF가 별도로 배포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3억4천500만명이 생명을 위협받는 수준의 식량 부족 상황에 놓여있다.

특히 식량 및 비료 가격 급등에 따라 식량 위기가 심각한 48개국이 2022~2023년에 모두 90억 달러의 수입 비용 증가가 예상된다고 IMF는 밝혔다.

이와 관련,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기후 변화와 팬데믹, 지역 분쟁에 따라 식량 생산과 유통이 교란되면서 음식값이 폭등했다"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은 식량과 비료 가격을 더 상승시켰으며 이에 따라 식량 수출입 업자들이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다른 IMF 관리는 "올해만 해도 식량 위기에 노출된 국가를 돕기 위해 70억 달러가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