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할 것"

송고시간2022-10-01 12:50

댓글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2022년 9월 6일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0.1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정부는 1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1일 임수석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유엔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4개주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관련 조약에 서명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이들 4개 지역에서 닷새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를 진행했고, 해당 4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들이 87∼99%의 압도적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