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서진흥 예산·사업 늘었지만, 독서율은 9년째 내리막"

송고시간2022-10-04 06:31

댓글

임오경 "정부 정책 효과 못 봐…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 [임오경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 [임오경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독서 진흥 예산이 계속 늘고 있는데도 국민 독서율은 곤두박질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문체부의 '2021 독서진흥에 관한 연차보고서'와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 등을 분석한 결과,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집행한 독서진흥 관련 사업 결산액은 지난해 5천811억원으로, 전년(4천258억원)보다 36.5% 증가했다.

전국 지자체의 독서진흥 관련 사업도 2014년 3천728건에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6천388건으로 늘어났다.

반면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성인의 독서율(1년간 학습 참고서 등을 제외한 일반 도서를 1권 이상 읽은 사람의 비율)은 종이책 기준으로 2013년 71.4%에서 2019년 52.1%, 지난해 40.7%까지 뚝 떨어졌다.

한국인의 독서 빈도는 '거의 매일'이 13%, '1주일에 1회 이상'이 2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우리 국민의 독서율이 갈수록 감소하는 추세로, 정부 정책이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며 "스마트폰 이용이 활성화되는 등 환경이 변화한 만큼 정부는 실효성 있고 내실 있는 독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