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文 조사요구'에 총반격 "尹정부에 경고…뒷배 누구냐"(종합)

송고시간2022-10-04 17:22

댓글

'국면 전환용 정치탄압' 규정하며 대통령실 배후 의혹 부각…"후안무치, 목불인견"

尹대통령 사과·감사원장 사퇴 요구…국회서 피켓시위, 감사원 앞 릴레이 1인시위도

이재명, 의원총회 모두발언
이재명, 의원총회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감사원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 요구를 전 정권과 야당에 대한 '정치 탄압'으로 규정하고 총력 반격에 나섰다.

윤석열 전 대통령의 순방 외교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민생경제 위기 등으로 정권 지지율이 위기에 처하자 국면 전환을 위해 전임 대통령을 겨냥한 사정 정국 조성에 나섰다는 것이 민주당의 인식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감사원의 조사 요구에 정권 차원의 정략적 의도가 담겼다는 점을 부각하는 데 집중했다.

이재명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윤석열 정부에 강력하게 경고한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이익을 위해서 남용하다가 과거 정권들이 어떠한 결말을 맞았는지 지난 역사를 꼭 되돌아보기를 바란다"며 "지금 휘두르는 칼날이 결국 스스로에게 되돌아갈 것이라는 점을 잊지 말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 대통령과 외교라인이 빚은 참사 국면을 어떻게든 전환해보려고 문 전 대통령까지 겨냥하고, 조율도 안 된 정부조직법 개정도 거론한 것을 보면서 정권의 행태가 후안무치, 목불인견이라고 느끼는 것은 저만이 아니다"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어 국회 로텐더홀로 이동해 '정치탄압 중단하라', '외교참사 사과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규탄대회를 열었다.

당내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규탄문에서 "헤아릴 수 없는 정권의 무능을 '문재인 죽이기', '이재명 죽이기'로 가리려는 정권의 계획은 필패"라며 외교 참사·경제 참사에 대한 윤 대통령의 사과, 최재해 감사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감사원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도 시작했다. 첫 주자로는 송갑석 의원이 나섰다.

"외교참사·정치탄압 윤석열정권 규탄한다"
"외교참사·정치탄압 윤석열정권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의원들이 '윤석열 정권의 외교 참사·정치탄압 규탄'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민주당은 특히 문 대통령에 대한 조사 요구에는 감사원을 넘어선 '배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대통령실을 조준하고 나섰다. 다만 직접적으로 윤 대통령을 지목하지는 않았다.

박 원내대표는 "욕설 외교로 논란을 일으키고 궁지에 몰린 이 시점에서 다른 조사는 건너뛰고 느닷없이 전 대통령을 향해 서면조사를 통보한 것은 이를 용인하고 조장한 뒷배가 없다면 불가능하다"며 "새는 우두머리가 없으면 날지 않고, 뱀은 머리가 없으면 갈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지금이라도 감사원이 국민 앞에 솔직해졌으면 한다"며 "용산 대통령실의 압력이 있었다고 고백을 하든지, 아니면 자리보전이나 출세를 위해 어쩔 수 없었다고 고백하는 것이 훨씬 인간적"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KBS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의 승인 여부'에 관한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이 문제를 바라보는 평균적인 국민들께서 '보고 안 하고 했겠어'라는 상식적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친문 핵심으로 불리는 홍영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치 표적 감사 뒤에 누가 있는지 국민들도 다 알고 있다"며 "전 정부를 끌어내리고 욕설 파문을 덮을 이슈나 찾아다니는 참 저급한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감사원과 여권의 주장에 대한 반박도 이어졌다.

윤 의원은 전직 대통령들도 조사에 응했다는 주장에 "노태우 정부의 율곡 비리 사건, 김영삼 정부의 IMF 외환위기 사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등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같은지 묻고 싶다"며 "그렇게 생각한다면 초등학생보다도 못한 역사 인식을 가진 감사원장"이라고 말했다.

김영배 의원은 피격 사건 발생 직후 문 전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관련해 "국회 국방위에 보고된 전략정보자산의 필요한 부분만 국회 의결을 통해 공개하면 상당 부분 의혹이 해소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감사원 앞 1인 시위
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감사원 앞 1인 시위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송갑석 의원(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당 차원에서는 이날만 네 차례 연관 논평을 쏟아내며 화력을 집중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감사원장과 사무총장이 법을 어겨가며 윤석열 정부에 대한 충성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감사원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최재해 감사원장·유병호 사무총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의 성남FC 의혹 관련 수사를 비판하는 브리핑에서도 "감사원과 검찰의 충성 경쟁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고 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여가부 폐지 등 정부조직개편 추진을 두고 "논란을 논란으로 덮겠다는 것이냐"며 "외교 참가를 덮기 위해 정치보복 수사를 택한 것도 부족해 여가부 폐지까지 더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어 또 한 차례 서면 브리핑을 내 "소모적인 논란과 국론 분열을 막기 위해 (서해 피격 사건) 당시 (국방위) 비공개 회의록 열람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