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웨덴, 가스관 파손 해역 범죄현장 규정…조사선 파견

송고시간2022-10-04 15:45

댓글

가스관 누출 완전히 멈추지 않아…오히려 한 곳은 가스 유출 많아져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스웨덴이 자국 영해의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파손 지역을 범죄현장으로 규정하고 특수 조사선을 보내 본격적인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독일 슈피겔과 로이터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웨덴 영해의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누출 현장
스웨덴 영해의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누출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스웨덴 검찰은 2일 자국 경제수역에 있는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파손 지점 주변 직경 5해리(9㎞)를 범죄현장으로 규정하고 접근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곳이 사보타주(파괴공작)에 의해 파손된 것이 확실해 보이는 만큼 범죄가 일어난 곳이라는 판단에서다.

스웨덴이 범죄현장으로 규정한 바다에는 선박 등의 출입과 조업, 해저 활동 등이 금지된다.

지난달 말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의 총 4곳이 의문의 폭발로 파손됐는데, 2곳은 스웨덴 영해에 있고 나머지 2곳은 덴마크 영해에 있다.

접근금지 명령이 덴마크 바다에 있는 가스관 파손 지점에도 적용되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슈피겔은 전했다.

스웨덴 해군은 잠수함 좌초 사고 등 바닷속 사고 구조 및 조사 활동을 벌이는 특수선인 'HMS 벨로스'를 사고 지점에 급파해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이번 사고 조사 활동은 스웨덴의 해양 경비대가 맡았지만 해군도 특수선을 지원했다.

지난 주말 모든 가스관 누출이 멈춘 것으로 전해졌으나, 스웨덴 바다에 있는 노르트스트림-2 누출 지점에선 오히려 새어 나오는 가스가 더 많아졌다고 스웨덴 해양 경비대는 밝혔다.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유출 현장을 살펴보는 덴마크 공군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유출 현장을 살펴보는 덴마크 공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항공 관측 결과 이 지점의 가스 거품 크기는 15m에서 30m로 커졌다.

러시아와 서방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이 모종의 파괴 공작으로 파손됐다는 데에는 동의하면서도 서로 상대에 책임을 돌리고 있다.

러시아는 서방 중에서도 미국이 액화천연가스(LNG)를 많이 팔려고 가스관을 파괴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에 반해 서방국들은 러시아가 에너지난에 시달리는 유럽 국가들을 압박하기 위해 테러를 벌였을 수 있다는 강한 의심의 눈길을 보낸다.

bana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