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동연 "남북관계 더 경색될 가능성 커 경기도가 할 일 많다"

송고시간2022-10-04 16:01

댓글

10·4 남북정상선언 학술회의 축사…"경기도서 새로운 기회 만들 것"

(고양=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4일 "경기도는 남북관계에 있어서 가장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밝혔다.

10·4 남북정상선언 학술회의 축사하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10·4 남북정상선언 학술회의 축사하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지사는 이날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지금의 정부가, 또 이 정권에서 남북관계가 훨씬 더 경색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경기도에 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뜻깊은 15주년을 맞이해서 정말 착잡한 심정을 금할 수가 없다. 꽉 막힌 남북관계, 그것을 풀어가는 첫걸음이 우리가 10·4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우리 경기도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보겠다"고 했다.

이어 "경제와 사회에 역동성을 만들어보고, 양극화 해소를 위한 상생과 포용을 추진해 보고, 미래 도전 과제에 대한 극복에 앞장서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만드는 기회의 수도로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학술회의에서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기념사를, 이재정 전 경기도교육감이 기조연설을 했다. 이 전 교육감은 2007년 10·4 남북정상회담 당시 통일부 장관이었다.

2부로 나눠진 세션에서는 평화의 위협 요소와 국제정세의 위기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한반도평화포럼이 주관한 이번 학술회의는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을 기념해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 그리고 남북관계'를 주제로 진행됐다.

10·4 남북정상선언은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에 성사됐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남북공동선언이다. 정식 명칭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다.

c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