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교폭력 자진 신고' KB손보 박현빈 "잘못 뉘우치고 있다"

송고시간2022-10-04 16:39

댓글

KB손보, 1라운드 6순위 지명…KOVO, 1·2라운드 출전 정지 징계

박현빈 KB손해보험에 1라운드 6순위 지명
박현빈 KB손해보험에 1라운드 6순위 지명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KB손해보험의 지명을 받은 성균관대학교 박현빈이 후인정 감독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10.4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2022-2023 남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지명한 세터 박현빈(18·성균관대)이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남자부 드래프트가 끝난 뒤 박현빈이 드래프트 참가 신청서에 '품위 손상 행위 사실'을 기재했다고 밝혔다.

박현빈은 인하사대부중 3학년 재학 당시인 2018년 주장으로 후배들에게 언어폭력과 얼차려를 실시해 출석 정지 10일과 전학 처분을 받았다.

박현빈의 자진 신고로 이를 접한 KOVO는 지난달 27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지명 시 1라운드와 2라운드 출전 정지의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KOVO는 "학교폭력 조치사항으로 '전학' 등의 조치를 이행한 점, 자진 신고한 점, 4년 전 중학생 시절 발생한 점을 고려해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가 자격을 제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징계에 따라 박현빈은 2022-2023시즌은 3라운드부터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KOVO는 이재영과 이다영 자매의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사실이 불거진 뒤 2021년 2월 학교 폭력 연루자에 관해 최고 영구제명 징계를 줄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다.

또한 신인 드래프트 시 학교 폭력과 관련한 서약서를 의무로 제출하도록 했다.

KB 손해보험 신인 세터 박현빈
KB 손해보험 신인 세터 박현빈

[이대호 촬영]

박현빈은 서약서 의무 제출 제도를 도입한 2021-2022시즌 이후 KOVO로부터 징계를 받은 첫 번째 사례를 남겼다.

KOVO 관계자는 "향후 학교폭력 적발 사례가 있는 선수의 적극적인 자진 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상벌위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빠른 발이 돋보이는 세터인 성균관대 1학년 박현빈은 당초 1라운드에서도 상위 순번에 지명될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학교 폭력 징계 전력에 부담을 느낀 일부 구단이 지명을 포기했고, 전체 6순위 지명권을 가진 KB손해보험이 그를 호명했다.

이영수 KB손해보험 사무국장은 드래프트가 끝난 뒤 "중학교 시절 저지른 과오이고, 피해 선수와도 원만하게 해결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 본인이 많이 반성하고 있고, 구단도 인성을 갖춘 선수로 성장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현빈은 "어렸을 때 불찰로 그런 행동을 해서 정말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프로 무대에서는 '실력이 좋은데 인성도 좋은 선수'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폭력에 연루했을 당시) 선수들과도 지금까지 연락하고 지낸다"고 밝힌 박현빈은 "오늘 드래프트에 나오기 전에도 응원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더라. 지금도 미안하고, 고마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